[카지노 도서] 갬블마스터 4권_036


태극은 빈틈없이 진행하고 싶었으나 세츠카가 틀리지

않았다는 것을 알기에 더는 왈가왈부하지 않았다.

바람 불 때 돛을 올리는 것이 사업의 기본이었다.

생각보다 일이 수월하게 풀리는 것이 다소 불안하기는

했지만 스스무 가수가 뒤에 버티고 있다는 사실이 마음을

든든하게 했다.

이렇게 계획한 대로 사업이 착착 이뤄진다면 그도 반대

할 이유나 명분이 없을 것이다.

이 시장은 한 마디로 황금알을 낳는 거위나 마찬가지였

다. 세계적인 추세가 각 나라마다 카지노나 갬블을 적극

허용되는 방향으로 흐르고 있기에 그도 관심을 가질 수 밖

에 없을 것이다.

어차피 한국까지 개방한 이 시점에 일본도 정부 차원에

서 카지노 사업 개방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게 이뤄지고

있었다. 

그래서 더욱 의미 있는 시작이라고 할 수 있었다.

[LS 갬블머신 컴퍼니]

태극의 성과 세츠카의 이름에서 하나씩 이니셜을 따 회

사의 명칭을 만들었다.



클릭 ▶▶▶ 사이트 바로가기 ◀◀◀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